“안팔리는 이유 있다?”…토요타와 달리 현대차 유독 ‘이곳’에서만 안 팔리는 원인

현대차, 일본 시장 재진출 결정
토요타의 한국 시장 성공 비교

현대자동차가 13년 만의 일본 시장 재진출에도 불구하고 판매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전기차 ‘아이오닉5’와 수소차 ‘넥쏘’를 출시했으나 작년 한 해 동안 518대, 올해 1~4월까지는 182대만 판매되었다.

일본은 ‘수입차의 무덤’이라는 별칭이 있을 정도로 자국 브랜드 선호도가 높은 시장이다. 현대차의 실적은 이를 볼 때 기대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현대차의 일본 시장 고전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일본 시장에 재진출했음에도 불구하고 판매량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일본 시장 재진출은 녹록치 않은 도전이다. 지난 2009년 이후 13년 만의 복귀임에도 지난해 518대, 올해 1~4월간은 182대 판매에 그쳐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초기 일본 시장에 진출했던 2001년부터 9년 간의 누적 판매량은 15,000여 대에 불과하며, 일본에서는 수입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매우 낮다.

현대차의 전략이 전기차 ‘아이오닉5’와 수소차 ‘넥쏘’ 등 친환경차 위주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신차들이 일본 내에서 기대한 만큼의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실망스러운 부분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현대차의 당분간 판매량 증가가 어렵다는 입장이며, 특히 일본 시장에서는 브랜드에 대한 높은 충성도와 한국차에 대한 불신이 판매 저조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한편, 일본 자동차 시장에서의 어려움과는 대조적으로 한국 시장에서는 토요타가 웃고 있다. 올해 1~4월 간 토요타와 렉서스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각각 35.6%, 114.0% 증가하며 눈에 띄는 실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토요타 코리아는 하이브리드 모델을 중심으로 신차 출시를 지속하며 한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 여러 하이브리드 차량들이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으면서 판매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국내에서 선전 중인 토요타와 달리 현대자동차는 일본에서 한국차라는 이유만으로 외면받고 있어, 시장 다변화와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현대차는 일본 시장에서의 인식 개선과 시장 침투를 위해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전략 조정이 필수적일 것이다.

현대차의 일본 시장 도전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일본 시장에 전기차 ‘아이오닉 5’와 수소차 ‘넥쏘’를 출시함으로써 13년 만에 일본 자동차 시장에 재진출하였으나, 기대만큼의 판매 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판매 부진의 원인

일본에서의 판매 저조는 한국차에 대한 불신과 전기차 인프라의 부족, 높은 자국 브랜드 선호도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분석된다.

토요타의 한국 시장 성과

현대자동차가 일본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동안 토요타는 한국 시장에서 꾸준히 성장하며, 특히 하이브리드 차량의 강세를 바탕으로 판매량을 늘려가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일본 시장 진출은 한국 내에서와는 상반된 반응을 받고 있다. 판매 부진을 면치 못하는 현대차의 성적표는 이 시장의 독특한 특성을 나타낸다.

일본의 소비자들은 자국 브랜드에 대한 강한 우호적 선호를 보이며, 수입차에 대해 상대적으로 회의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

현대차는 혁신적인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5와 수소전기차 넥쏘를 선보이며 시장을 공략했지만, 고정관념과 브랜드 이미지의 벽은 쉽게 무너지지 않고 있다.

한국차에 대한 불신과 전기차에 대한 인프라와 수요의 부족은 현대차의 판매에 제약이 되고 있다. 일본 시장에서 현대차의 판매량이 늘어나긴 어려운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는 이러한 어려움을 인식하고, 지속적인 노력과 현지화 전략으로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결국 시장에 적합한 맞춤형 전략이 중요하며, 지금은 성과가 눈에 띄지 않더라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꾸준한 시도가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일본 시장에 13년 만에 재진출했지만, 아직 판매량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

일본에서의 실패 요인 중 하나는 현지에서 한국차에 대한 불신이 깊이 자리 잡고 있다는 점이다.

일본 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과 순수 전기차에 대한 낮은 수요도 현대차의 저조한 판매량에 한 몫한다.

반면, 한국 시장에서 토요타는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토요타 코리아는 공격적인 신차 출시 계획과 하이브리드 기술을 앞세워 꾸준히 성과를 내고 있다.

자동차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와 소비자 신뢰성은 판매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소이다.

자동차를 선택할 때는 브랜드의 국가보다는 품질, 기술력, 그리고 사후 서비스를 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이 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