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상륙 임박?”…테슬라 기가팩토리 한국, 정부의 전폭적 지원 약속!

테슬라의 시선 다시 한국으로
인도 포기 못하는 이유와 함께 한국이 주목받는 이유는

테슬라의 기가팩토리 한국 유치 소식이 또다시 화제다. 과거 일론 머스크는 한국을 투자 후보지로 언급하며 국내를 들썩이게 했다.

경쟁 후보지로 인도, 인도네시아, 멕시코가 있었으나 최근 멕시코에 공장 설립이 확정되고, 테슬라가 인도 시장에 관심을 보이면서 한국 내에서의 열기는 한풀 꺾였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이 방미 기간 중 머스크 CEO와 만나 기가팩토리 투자를 요청하면서 한국에 대한 기대감이 다시 살아났다. 이번에는 인도와 관련된 협상 불발 소식이 전해지며, 한국 내 설립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한국, 전기차 투자의 새로운 거점

테슬라의 다음 기가팩토리 유치를 놓고 한국이 주목받고 있다.

한국이 전기차 대표 기업인 테슬라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최적의 후보지 중 하나로 부상한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기술 인프라와 뛰어난 부품 공급망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기업들의 적극적인 유치 움직임에 힘입어 한국이 테슬라의 차기 생산지로 선택될 가능성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과 함께 테슬라의 추가 생산 기지 확보 필요성이 증대되면서 한국은 우수한 기술력과 안정적인 공급망으로 인해 매력적인 투자처로 주목받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과 일론 머스크의 만남을 통해 양국 간의 경제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테슬라의 최종 결정은 미국과의 경제 협력, 글로벌 공급망의 복잡성, 그리고 다른 경쟁국가들의 상황을 포함한 많은 변수들에 달려 있다.

인도네시아 같은 국가는 자원 매장량과 지리적 이점을 갖추고 있어 테슬라에게 매우 매력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또한 현대차그룹이 이미 국내 부품 공급망을 장악하고 있어, 테슬라로서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데 있어 어려움이 따를 수 있다.

최종 결정에 있어서 현지 잠재 시장 규모, 제조 인프라, 그리고 각국 정부의 적극적인 유치 정책 등이 고려될 것이다.

한국과 인도의 경쟁

테슬라의 아시아 시장 확장 전략에서 한국과 인도는 치열한 유치 경쟁을 펼치고 있는 후보지다.

인도시장에서의 테슬라 기가팩토리 설립 이슈는 세금 문제로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테슬라는 인도 정부에 높은 차량 수입세의 인하를 요구하고 있으나, 인도 정부는 국내 세법을 바꾸어 한 기업에 특혜를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테슬라 입장에서는 인도와 같은 거대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논의가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

투자 전문가들은 인도네시아가 테슬라에게 더 매력적인 투자처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인도네시아는 풍부한 니켈 자원과 함께 큰 자동차 수요 잠재력을 갖고 있으며, 동남아시아 시장을 노릴 수 있는 지리적 이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현대차 그룹의 부품 공급망 독점과 K 배터리 기업들의 강세는 테슬라로 하여금 한국 진출을 주저하게 만드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한국이 테슬라 기가팩토리의 유치를 위해 각 지자체와 정부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인도와 함께 유력 후보군에 올랐으나 멕시코가 확정되면서 경쟁이 치열해졌다. 최근 테슬라가 인도 내 세금 문제로 현지 공장 설립 협상에 난항을 겪으며 다시 한국에 기회가 돌아온 상황이다.

배터리와 부품 공급망에서의 강점은 테슬라가 한국을 주목하는 이유로 꼽히지만, 전문가들은 인도네시아의 자동차 시장 잠재력과 자원 풍부성이 더 매력적일 수 있다고 지적한다. 또한, 테슬라의 자체적인 배터리 개발 전략과 현대차의 국내 부품 시장 장악은 테슬라의 국내 진출에 장애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차를 구매하거나 유지할 때는 지역적인 요인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동향은 각 지역의 경제 환경뿐만 아니라, 기술 개발, 자원의 가용성과도 깊이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잊지 말자.